피치 못할 사정으로 지금은 지방 본가에 내려와 있습니다. 화창하고 무더운 날씨에 본가에 앉아서 시간을 보내려고 하니 무척이나...

 

심.심.하군요.

 

 기타를 가지고 내려올 만한 여건이 안되고 이곳에서 기타를 연주할 수 있는 상황도 안되기에 생각지도 못하게 기타와 잠시 떨어져 있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연주와 영상촬영등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이곳에서의 시간 흐름은 거의 '정신과 시간의 방' 이군요. 무척이나 지루하고 느리게 흘러가고 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저에겐 '사랑이' 라는 본가 반려견의 재롱과 이 글을 쓰고 있는... 무려 느려서 오타가 자동으로 생성되는... '넷북' 이라는 구시대의 유물이 함께 하고 있습니다.

 

 

자! 그럼 얘기를 꺼냈으니 이 구시대의 유물을 한 번 소개해 볼까요?

 

MSI U270 C60 모델로 요즘 라이젠으로 대박치고 있는 AMD 의 C60 이라는 CPU 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램은 사양에 비해 굉장히 여유로운 8기가 사양, 그래픽 카드는 뭐 내장 라데온 입니다. 

 

이 녀석은 엄청난 퍼포먼스를 자랑하는데요. 우선 웹페이지를 하나 보여주는데 걸리는 시간이 대략 5~10초 사이를 제공합니다. 이는 사용자의 인내심을 길러주고, 사용자의 인성을 비약적으로 발전시켜주는 능력이 있죠. 또한, 겨울에 사용하면 굉장히 따뜻하게 사용할 수 있는 핫팩 기능... 정말 최고의 기능이 아닌가 싶습니다. 휴대용 PC 를 자랑하는 녀석이 보온팩을 능가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으니까요. 지금도 손이 굉장히 뜨겁습니다.

 

정말 핫한 넷북이죠? ... - 제가 '이걸  샀을까?' 싶습니다만, 또 생각해보면 본전 생각 안날 정도로 잘 활용하고 있기도 합니다. 스트레스는 좀 받지만요. ㅎㅎㅎ

 

이상 소개를 마치고...

 

본론으로 돌아와 기타와 생각지도 못하게 떨어져 있다보니 정말 손이 근질근질 합니다. 막상 옆에 있으면 잡기가 힘든데, 이렇게 떨어져 있으니 몹시 잡고 싶네요. ㅎㅎㅎ

 

할 수 있을 때, 열심히 해야 한다는 것을 새삼 느끼는 하루네요~

 

 

 

Posted by 기타평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