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것에 한 번 꽂히면 참 헤어나오질 못하는 것 같습니다. 며칠 전 들었던 나카시마 미카 / 中島美嘉 의 '僕が死のうと思ったのは / 내가 죽으려고 생각한 것은' 을 하루 종일 듣다못해, 한국어 버전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번안? 개사? 여하튼 커버를 하고 있네요.

 

역시 생각처럼 쉽지 않습니다. 완전 헤매고 있는 중이고, 일어 가사를 원곡과 비슷한 음 구성에 한국어 가사를 맞추려고 하니 이래저래 어색한 부분이 나오기도 하고요. 그래도 조금씩 다듬어가면서 가사는 대강 완성했는데... 이번엔 각 파트의 어레인지가 문제네요. 현재하고 있는 밴드에서 커버를 하고 싶다는 생각을 가지고 각 악기의 어레인지를 새로 하고 있지만, 건반이 없는 저희 밴드의 특성상, 두대의 기타로 편곡을 하려니 뉘앙스가 달라지는 부분이 많아서 걱정입니다.

 

 

자 열심히 작업 작업~!

 

 

왜 이런 짓을 하고 있는지 잘 모르겠지만... 있잖아요? 꼭 한 번 커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곡. 그런 거 같습니다. 여하튼 곡도 중독성이 강하고, 가사도 너무 와닿는 터라 한동안 쉽게 헤어나오긴 어려울 것 같네요. 뭔가 그럴 듯한 모양이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밴드 멤버가 싫다고 하면 솔로 프로젝트로 유튜브에 올려보려고요. ㅋㅋㅋ 아마 조만간 제 목소리로 불리운 (어설픈?)'僕が死のうと思ったのは / 내가 죽으려고 생각한 것은' 의 한국어 버전을 듣게 되실지도 모르겠네요.

 

목표는 원곡의 감동을 1%라도 한국어로 전달해 보는 것인데, 과연 잘 될지 모르겠네요. 곡 시작부터 웃음으로 시작하게 되면 안되는데...;;

 

일단은 집중!

 

조만간 완성되면 영상과 함께 개사한 가사를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

- 너무 기대하진 말아주세요. ㅠ_ㅠ

 

 

원곡 라이브 영상입니다.

 

 

 

Posted by 기타평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