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한곡 기타평민의 선곡으로 들어본다! Track No.111

혜성 - 윤하 / Younha


Go! Younha! 혜성...


 2005년 일본 문화에 한창 심취해 있을 때, 접했던 당시 '일본가수 윤하'의 '혜성'입니다. 사실 처음에 일본 가수로 알고 '음악 괜찮네' 했는데, 이 곡 때문에 관심이 생겨 한국인이라는 걸 알고 좀 놀랐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인기 애니메이션 블리치의 3기 엔딩곡으로 쓰였던 곡이고, 차트 20위권 안에 들었던 나름대로 인기 있는 곡이기도 했죠. 그녀가 일본에 데뷔해서 세운 기록들은 나름대로 국내 가수들에게 의미가 있는 기록들이었죠. ㅎ



아 풋풋했어요~!


제가 처음으로 봤던 영상이 NHK 의 음악방송 팝잼 이라는 관객 심사(?)로 점수를 받는 프로그램이었는데, 89점으로 역대 6위를 기록하기도 했었죠. 

- 이날 유명한 가수였던 T.M. 레볼루션을 몰라보고 화장실이 어디냐고 물어봤다는 일화는 유명합니다. ㅎ

- 이런 저런 인연으로 피쳐링을 맡는 등 음악적 교감이 좀 있었던 걸로 알고 있습니다.


나름 팬이어서 왜 국내 활동을 안 하고 일본 활동부터 하는 걸까라는 의구심이 있었지만, 뒤늦게 데뷔해줘서 지금은 굵직한 아티스트로 성장했습니다. 초반부에는 피아노를 중심으로 한 록 사운드로 모양을 잡았고, 당시의 일본 내에서 밴드 사운드에 피아노를 프런트를 앞세워 대중화에 성공하면서 나름대로의 장르를 개척해 나가기도 했습니다. 국내에서도 데뷔 초반에 비슷한 모습을 대중에게 보여줬었죠. 


'혜성' 은 일본에서나 국내에서나 여러모로 의미가 있는 곡입니다. 국내 활동하면서 한국어로 재녹음한 곡이기도 하고 국내에서도 자칫 거칠어질 수 있는 록 사운드에 피아노의 멜로디가 완충 역할을 하면서 많은 인기를 얻은 곡이기도 합니다.


들어볼까요~? ㅎ




가사


혜성 - 윤하 / Younha


어두운 하늘을 날아다니는 

저 빛나는 별을 타고서

긴 잠이 든 그대 품으로

날 데려가 줄 수 있다면


밤낮 하늘을 돌고 돌아도

나 그대만 볼 수 있다면

내 달콤한 단잠까지도

다 버리고 날아올라가도 좋아 


저 빛을 따라가 혜성이 되어 저 하늘을 날아봐

내 맘을 전하게 그대에게 데려가

별을 내려봐 그대가 보이게 더 빛을 태워봐

언젠가 사라져버린다 해도 내 맘을 줄거야


까만 어둠이 밀려들어서

긴 밤이 또 시작된대도

나 그대만 곁에 있다면

이 밤이 난 무섭지 않아


밤낮 그대를 보고 또 봐도

난 자꾸만 보고 싶어서

내 달콤한 단잠까지도

다 버리고 날아올라가도 좋아


저 빛을 따라가 혜성이 되어 저 하늘을 날아봐

내 맘을 전하게 그대에게 데려가

별을 내려봐 그대가 보이게 더 빛을 태워봐

언젠가 사라져버린다 해도 내 맘을 줄거야


만약 그대가 힘이 들 때 면

밤 하늘을 올려다봐요

나 언제나 그대 보는 곳

그 곳으로 날아올라가고 싶어


저 빛을 따라가 더욱 더 높이 저 하늘을 날아봐

내 맘을 전하게 그대에게 데려가

나를 지켜봐 언제나 영원히 그대만 사랑해

언젠가 사라져버릴지 몰라도 내 마음은


다 알거야 혜성을 보면 내 사랑을 알거야

그대가 어디에 있든 언제나 비춰줄테니까


사진 출처 : 공식 사이트




Posted by 기타평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