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Guitar Lab/추천교재

기타리스트를 위한 3분 코드 요리 - 백킹 프레이즈편 - / 와타누키 요시아키 지음

기타평민 2017. 5. 12. 10:00

오늘 소개할 책은 얼마 전, 포스팅 했던 '기타리스트를 위한 3분 코드 요리' <2017/05/07 - [리뷰/추천교재] - 기타리스트를 위한 3분 코드 요리 / 이시지와 코지 지음> 의 백킹 프레이즈 버전, '기타리스트를 위한 3분 코드 요리 - 백킹 프레이즈편 -' 입니다. (이하 백킹레이즈편)

- 참고로 저자는 다릅니다.

 

 

책의 표지~

기본적으로 3분 코드 요리와 통일성 있는 디자인 구성입니다.

 

 

뒷면.

 

 

조금 더 실질적으로...

 

 이번 '백킹 프레이즈'편은 기존의 진행을 소개했던 3분 코드 요리 책보다는 실질적인 연주에 활용되도록 만들어진 책이라는 점이 큰 특징이 되겠습니다. 특정 분위기와 코드에서 어떤식으로 연주해야 하는지 실제 프레이즈를 제시해 가면서 설명하는 방식인데요. 이 방식을 연주자는 습득하고 키를 바꾸거나 연주하고자 하는 템포, 이펙터 등으로 느낌을 바꿔가면서 활용하면 새로운 프레이즈를 도출할 수 있다는 목적이 있는 책입니다.

 

 

책의 높은 활용도...

 

 '백킹 프레이즈' 편은 코드의 구성음을 하나씩 따져가며 '해당 코드에서 왜 이런 프레이즈가 등장했는지?' 확인할 수 있는 큰 장점이 있습니다. 또한, 연주자가 가져야 할 이미지, 추천 음색, 추천 템포 코드 형태 등 프레이즈를 연주하는 것에 필요한 많은 추가적 정보가 있으므로 다양한 프레이즈 짜고 싶은데, 좀 막힌다는 기타리스트에게 적합한 책이 될 듯합니다. CD 까지 제공하고 있으니, 활용도에는 높은 점수를 줄 수 있겠네요.

 

 

 

가장 첫 페이지에서는 책의 활용 방법을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꼭 읽어보세요~

 

 

많은 코드와 예제들이 잘 분류되어 있습니다.

 

 

책은 대분류로 장르, 중분류 분위기 및 주제, 소분류 코드로 나뉘고 있습니다. 특별히 순차적 학습을 요구하는 책이 아니기에, 자신이 원하는 장르의 구성부터 먼저 접해도 괜찮을 듯하네요.

 

 

 

책에 실려 있지 않은 코드들의 설명도 간략하게 소개하고 있습니다.

 

 

레퍼런스로만 활용하길...

 

 어찌보면 '백킹 프레이즈' 편은 영어 숙어집 같은 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코드에 따라 연주를 구성하고 그 구성에 익숙해지면 자신도 모르게 활용하게 되는 방식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하지만 너무 책에 나오는 프레이즈 구성에만 얽매이는 것도 좋진 않습니다. '이 코드는 무조건 이거야!' 라는 사고방식보다는 '이런 식의 프레이즈도 연주할 수 있다.' 는 레퍼런스로의 활용을 추천드립니다.

 

 

 

1 2 3 4 5 6 7 8 ···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