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444

Line6 HX stomp XL / 라인식스 HX 스톰프 XL

국내외 막론하고 여러 의미로 핫한 기어가 등장했다. 바로 Line6 HX stomp XL / 라인식스 HX 스톰프 XL 인데....... 우려먹기의 달인들이 모여 있는 라인식스에서 이번 NAMM 2021 에 발표할 거라는 Helix / 힐릭스 시리즈의 최신작이다. 그런데 최신이 맞나 싶기도... 하고 그렇다고 최신인가? 싶기도 하고... 여러 생각이 든다. 역시나 반응은 혼돈의 카오스다. 제작사는 더 많은 페달의 개수를 원했다 라고 판단하는 듯한데, 유저들은 여러 이야기를 하고 있다. 우선 HX 스톰프를 아직 구입하지 않은 예비 구매자들에겐 좋은 선택이 될 거라는 의견과 다른 HX 시리즈 혹은 POD GO 의 팀킬. 여기에 망할 거라는 얘기까지... 지금 돌고 있는 큰 특징은 대략 아래와 같다. HX 스..

속주를 위한 세트 연습의 필요성

요즘 특정 곡의 빠른 연주 즉, 속주를 위해 세트 연습이 한창이다. 딱히 이 연습방법에 이름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필자는 이 방법을 세트 연습이라고 부른다. 주로 빠른 연주를 손가락에 탑재(?)하기 위해 사용하는 방법인데, 해외의 많은 레슨가들이 제시했던 방법이기도 하다. 방법은 단순하다. 도레미파솔라시도레미파솔라시도 (그냥 스케일) 위와 같은 프레이즈가 있다고 치면, 자신이 제일 빠르게 칠 수 있는 최소단위의 세트를 만든다. 16비트로 연주되는 곡이라면. 4개를 1세트로 지정한다. 좀 더 간단히 얘기하면 치고자 하는 연음을 하나의 세트로 만든다. 3연음, 4연음, 5연음, 6연음, 7연음 등 1개의 세트로 만들어진다면 그걸 1세트로 지정한다. 그리고 연습을 시작하는데, 4연음 기준이라면. 도레미파 그..

Dunlop TORTEX JAZZ III XL SERIES

얼마 전, 필자는 피킹과 피크에 관한 고민을 하고 있다는 글을 연습일지에 포스팅한 적 있다. 이번 포스팅에선 어느 정도 다시 윤곽을 잡은 피크에 관한 리뷰를 해볼까 한다. 기존 포스팅 2021/01/06 - [평민공부방/연습일지] - 피킹과 피크에 관한 고민 2017/01/18 - [comGuitar Lab/장비리뷰] - Pick History / 나를 거쳐간 피크들... - 2 - 2017/01/17 - [comGuitar Lab/장비리뷰] - Pick History / 나를 거쳐간 피크들... - 1 - 우선 이번 리뷰에서 다루게 될 피크는 Dunlop / 던롭 사의 TORTEX JAZZ III XL SERIES 다. 던롭 톨텍스는 피크에 관한 고민이 시작된 후, 새로운 피크들을 테스트하면서 영역을 ..

합주실을 다시 만들자고?! <인트로>

시국이 시국인지라 5인 이상의 밴드는 물론, 거의 모든 밴드가 합주를 쉬고 있을 것이다. 뭐랄까? 거의 밴드 시뮬레이션 수준의 카톡 대화방만 활성화되어 있는 상태인데. 늘 있던 이슈가 조금 더 수면 위로 올라오면서 불이 붙었다. 바로 '밴드의 합주실을 만들자.' 라는... 딱히 누구나 다 그렇다고 말하고 싶진 않지만, 아지트가 있으면 안정감이 생긴다. 다달이 나가는 월세가 있기에 조금 더 밴드에 집중도 하게 되고... 물론 이게 좋은 건지 안 좋은 건지는 애매~하지만서도~!? 야튼 합주실 이야기로 밴드에는 오랜만에 시원하게 바람이 불었다. 쌓여있는 카톡 개수만 봐도 뭐~ ㅋㅋㅋ 여러 이야기가 나왔다. 1. 기존 합주실을 만들어 사용하던 장소를 인수하자. 인수 + 커스텀 2. 장소를 섭외하고 합주실을 만들..

눈여겨 보는 국산 스톰프박스 브랜드

우리가 사용하는 대부분의 스톰프 박스나 페달들 (통칭 이펙터 페달)은 외산이 대부분이다. 가장 유명한 꾹꾹이의 대명사인 BOSS 는 일본, Ibanez 역시 일본, Line6 도 현재는 야마하 그룹이라 일본이다. 어쩌다보니 일본 페달들 얘기만 꺼냈는데, 그 외의 유명 페달들도 찾아보면 미국과 캐나다, 덴마크, 중국 등 정말 많은 페달들이 대부분 외산임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외산에 결코 뒤지지 않는 디자인, 퀄리티, 심지어!!! 가격까지(응?)!!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국산 부띠크 페달 브랜드가 있으니. 이번 포스팅에서는 필자가 최근 주목하고 있는 국산 부띠끄 페달 브랜드를 몇 개 소개해 볼까 한다. BJPress 특정 이펙터보다는 커스텀 페달보드 제작으로 더 유명하다. 관련하여 버퍼 제..

Boss DS-1 Keeley Ultra Mod / 킬리 DS-1

로버트 킬리 모디 DS-1 로버트 킬리가 모디한 킬리 DS-1 은 이제는 아주 대중적인 모드이다 못해, 잊혀 가는 모드이다. 한 때 국내에서 어느 정도 인기와 인지도를 쌓았고, DS-1 뿐만 아니라 TS-9, DD-3, BD-2 등 많은 이펙터의 킬리 모드가 인기를 끌었다. 특히 DS-1 은 스티브 바이 아재가 쓴다는 말만으로도 많은 기타리스트에게 한 번쯤 만져봐야 하는 이유가 충분한 이펙터였다. 2가지 모드 킬리 DS-1 은 기본적으로 SEM(Seeing Eye Mod)와 Ultra 모드, 2가지를 제공한다. SEM 모드의 경우, 메인 드라이브로 사용할 때, 마샬의 느낌을 원할 때 사용. Ultra 모드는 앰프를 부스터 하기 위한 용도로 매뉴얼에 정리되어 있다. 둘 다 퀄리티는 충분히 좋은 느낌이다. ..

피킹과 피크에 관한 고민

요즘 가장 많이 고민하고 있는 점은 피킹이다. 다시는 바뀌지 않을 것 같았던 피크의 사양이 바뀌었다. 필자는 얼마 전까지 Dunlop JAZZ XL Ultex 를 사용하고 있었고, 1.38 mm 의 두께는 손에 잘 맞았다. 시작은 단순했다. 스트링의 교체였다. 한동안 엘릭서 나노웹만 사용했던 필자는, 블루스틸로 갈아타게 된 건데... 여기서 피킹과 스트링의 밸런스가 깨졌다. 단순 적응의 문제가 아니라 피킹의 강도와 각도 등, 전반적으로 피킹을 다시 고민할 수 있게 하는 엄청난 파장을 가져온 것이다. 대가는 참 컷다. (뭔가 거창한데?) 뭔가 안정을 찾고 여기서 쌓아가면 된다고 생각한 그 기준이 흔들리고 무너졌다. 어느 정도의 각도를 가져야 하는가? 강도는 어떻게? 피크의 두께는? 그 근거는? 등 많은 질..

합주실에 귀신이 산다. / 믿거나 말거나...

우선 직접 격은 이야기는 아니라는 걸 말하면서 시작한다. 이전 포스팅에서 필자가 합주실을 만들었던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바로 이 합주실에서 벌어진 일이다. 우리의 합주실에는 늘 한 사람이 상주했다. 그 한 사람은 함께 했던 다른 밴드의 베이시스트였는데, 개인적인 사정으로 합주실을 관리함과 동시에 숙식을 했다. 덕분에 필자와 다른 멤버들은 합주실 관리에 크게 신경 쓸 일이 없었다. 이건 그분의 이야기를 조금 각색한 글이다. - 편하게 정호(가명) 씨로 호칭하겠다. - TV... 어느 날은 자고 있는데, 특정 시간이 TV 가 켜졌다. '삐~~~~~~' 모든 방송이 끝난 채널 조정 시간. 언제 들어도 기분 나쁜 음은 계속 이어졌다. 꺼버렸다. 그 후, 몇 일동안 그 TV 는 그 시간만 되면 켜졌다. 아무리..

이론이 가지는 실기의 필요량

이 글을 어느 카테고리로 적을까 고민했다. 결국 내가 요즘 연습하면서 가장 많이 가지는 생각이기에, 연습일지로 정했다. 기타라는 악기는 처음다룰 때, 레슨을 받기도 하고, 책을 보면서 각 챕터들이 생각보다 많이 간단해 보였다. 레슨이나 책에서 보여준 나의 목표는 그다지 높지 않았고, 그것을 이루는데 빠르면 1시간, 느려봐야 1주일이었다. 하지만 애초에 그 목표가 가지는 목적이라는 것은 나의 생각과 많이 다른 것이었다. 예를 들면 이렇다. C 코드를 잡는다고 쳐보자. 레슨과 책으로 나는 C 코드를 잡는 방법을 배웠다. 잡을 수 있었고, 연습을 통해, 한 번에 잡는 법도 익혔다. 하이코드에서 혹은 다른 어떤 코드에서 어떤 폼을 유지하고 있어도 바로 C 코드로 잡을 수 있는 연습까지 완료했다. 그런데 실제 C..

기타를 연주하면서 생기는 통증들

예전 포스팅에서 기타를 연주하는 자세에 관한 이야기를 다룬 적 있다. 해당 포스팅을 하게 된 가장 중요한 이유 중 하나는 기타를 치면서 여기저기 아픈 곳이 생겨서이다. < 2017/01/22 - [평민공부방/연구실] - 기타를 연주하는 자세에 관한 연구 > 이번 포스팅에서는 기타를 연주하면서 생기는 통증들을 정리해 봤다. 기타리스트들의 대표 통증 건초염 아마 기타를 치는 사람들을 가장 많이 괴롭히는 통증은 손목 통증일 것이다. 피지컬을 요구하는 연주는 때에 따라, 손목 통증을 수반하고, 더 심하게는 건초염으로 이어진다. 이 건초염은 완치가 되어도 재발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연주자들에겐 공포의 대상이다. 아프면 무조건 쉬어 주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고, 잘못된 자세 교정이라든지, 피크의 두께와 스트링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