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467

Helix firmware 3.10 / 힐릭스 펌웨어 3.10

힐릭스 펌웨어 3.10 버전이 업데이트 라인식스 페이지에 등록되었다. 이 어려운 상황에도 라인식스의 개발진은 열일 중인 듯. 3.01 에서 큰 버전 올림이 아닌데도 생각보다 알찬 구성이다. 새로운 앰프인 오렌지의 Rockerverb 100 MKIII 가 추가되었고, 새로운 오버샘플링 방식으로 DSP 의 사용 증가 없이 음질향상을 이뤄냈다고 한다. 이펙터들도 좀 추가 되었는데, 특히 Proco Rat 의 새로운 시뮬레이션이 굉장히 반갑다. 이외에도 Retro Reel(아날로그 테잎 시뮬레이터), Euclidean Delay 와 같은 새로운 딜레이 시뮬 2가지와 Dynamic Hall, Hot Springs 라는 리버브 시뮬 2가지가 추가되었다. 나름 알찬 업데이트! 원문과 다운로드는 아래 링크로 line6..

다양한 곡 연습 or 한 곡 연습.

고민 많이 했던 난제다. 어떤 것을 연습하더라도 일단 효율적으로 연습하는 걸 고려해야 한다. 특히 연습할 시간이 그렇게 많지 않는 취미 기타리스트에겐 효율은 중요한 부분이다. 다양한 곡 연습 or 한 곡 연습. 필자는 사실 이 글을 쓰기 전까지는 전자에 가까웠다. 아무래도 연주하고 싶은 곡들은 여러가지가 있고, 취미 기타리스트가 한쪽에만 치우쳐지면 특히 어려운 부분이 있어서 더욱 그랬던 것 같다. 특히 기존에 치던 곡들 까먹는게 영 아까워서 더욱 그런거 같기도 한 느낌. 하지만 앞으로는 한 곡이 어느 정도 수준까지 오르기 전까지는 그 곡만 치려고 한다. 아무래도 다양한 곡 연습의 문제점은 항상 시간에 있었다. 적은 시간 투자로 연습 효율이 떨어지고, 기껏해야 제자리를 지키는 게 다랄까? 때문에 뭔가 막상..

매일 기타를 잡는 일

요즘은 거의 기타를 못 잡고 있다. 개인적인 사정이 있어, 연주할 시간이 급격히 줄어들었다. 스탠드 옆에 세워 놓고 언제든 잡을 수 있도록 했지만, 생각보다 손이 잘 가지 않는다. 모든 연주자가 다 그렇진 않겠지만, 약간 이런 시기가 있는 것 같다. 주위의 프로 기타리스트들도 보면 슬럼프라 하긴 뭐하지만, 딱히 바쁘지 않아도 연주 자체를 안 하는 시기는 생기는 듯하다. 그런 거 보면 매일 기타를 잡는 것은 굉장히 어려운 일이다. 무언가를 꾸준히 한다는 것. 그것만큼 어려운 일이 없다고 느낀다. 취미로 하는 일이니 아무래도 더 힘들 수밖에. 예전 어느 지하철에서 연주하던 백발의 노인들이 기억난다. 엄청난 실력도 아니었고, 그렇다고 이전에 프로였다고 할만한 실력도 아니었는데, 그 자리에서 그 나이에 연주하는..

기타는 몇 대나 있어야 할까?

프로 기타리스트부터 취미 기타리스트들까지 일반인의 기준에서 볼 때, 기타의 적정 대수는 몇 대나 될까? 기타를 치다보면 필자도 심심치 않게 이런 질문을 많이 받는다. '그 기타들이 모두 필요해?' 라고. 소리도 다르고 연주감도 다르고 어떤 테크닉이 되니 안 되니...... 열심히 설명해보지만, 딱히 납득이 되진 않는 듯하다. 자신에게 되물어본다. 이게 다 필요할까? 필자는 일렉기타 3대, 어쿠스틱 기타 1대 (사실 아내 거까지 2대), 베이스 기타 1대를 보유하고 있다. 일렉기타 2대와 어쿠스틱 기타 1대는 의도하고 보유하고 있었지만, 어쩌다 보니 불가항력적으로 기타가 늘어났다. 얼마 전 봄을 맞아 기타 상태를 모두 점검했다. 소모품 부분에서 리페어가 필요한 부분도 있었지만, 세팅 상태나 기타 자체들은 ..

초보자들에게 필요한 멀티이펙터 상식 - 캐비넷 시뮬 -

멀티이펙터를 사용할 때, 초보자들이 가장 개념 잡기 힘든 부분 중 하나가 캐비넷 시뮬레이션이란 녀석이다. 왜 헷갈리는 것일까? 어떤 구조로 이루어져 있는 것일까? 일단 멀티이펙터를 뜯어보자. 하드웨어를 정말 뜯어보자는 말이 아니다. 시그널 체인에 관한 이야기다. 기타로부터 신호를 받은 멀티이펙터가 내부적으로 어떤 과정을 통해 앰프로 시그널을 보내는지에 관한 이야기다. 생각보다 간단하다. 기타의 시그널은 멀티이펙터의 인풋을 통한다. 일반적인 상황의 페달 시뮬 -> 앰프 시뮬 -> 아웃 이라는 가정이라 치고, 여기서 앰프를 뜯어보면 프리앰프 -> 파워앰프, 그리고!!!!! 마이크다. 캐비넷 시뮬은 캐비넷을 마이크로 수음한 시뮬레이션이다. 그렇다 결국 캐비넷은 '캐비넷+마이크 수음'이다. 이걸 잘 모르거나 간..

Line6 HX stomp XL / 라인식스 HX 스톰프 XL - 2 -

얼마 전, 라인식스(Line6) 의 최신작(?) HX Stomp XL 에 관한 포스팅을 한 적이 있다. 참조. 정말 나왔다. 3월 3일자로 메일이 하나 날아왔는데, 진짜 나왔다. 저번 포스팅에서 떠돌던 소문은 완전히 사실이었고, 딱 그만큼의 물건이 나왔다. 엄청난 히트를 기록한 스톰프의 후속작이 XL 이라니...... 사실 개인적으로는 조금 실망스러운 부분이 있다. 힐릭스 그룹의 최신작이 스톰프+추가페달의 개념이고, 예상하건데 힐릭스의 추가적인 업데이트와 스톰프 XL 의 등장으로 앞으로 힐릭스 다음 차세대 모델은 조금 더 뒤에 배치된다는 느낌이 든다. 즉, 당분간 힐릭스2를 볼 일은 없을 것 같다. 굳이 따지면 정확한 근거는 아니겠지만, POD Go 나 HX stomp XL 은 분명히 아직도 충분한 수요..

음악인으로 산다는 것.

전문 음악인을 목표로 하는 이도 있고, 현재 프로로 현업에서 활동하고 있는 음악인도 있을 것이다. 필자의 경우는 사실 양측 모두에 속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곳을 글들을 조금 읽어봤다면 필자가 얼마나 많은 시간을 음악에 투자하고 있는지 알 것이다. 왜 그렇게 많은 투자를 할까? 음악을 하면서 드는 질문들이 있다. 답이 없는 질문이지만, 그래도 하게 된다. 분명 필자는 전문 음악인이 아니다. 음악으로 돈을 벌고 있지 않고, 그렇다고 실력적으로 뛰어난 것도 아니다. 그냥 취미로 즐기는 취미 음악인 정도랄까? 그런데 가끔 보면 과하다. 음악 하려고 다른 것을 한다. 굳이 따지면 헤비 취미 음악인 정도가 될 거 같다. 이유는 단순하다. 재미있고 즐거우니까. 어찌 보면 '마니아', '오덕' 등으로 정의된 그룹과 같..

Stratovarius - Stratosphere / 스트라토바리우스 - 스트라토스피어

모든 기타 플레이어가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필자는 연주 전 손을 풀지 않으면 부상 혹은 제대로 된 연주가 힘든 편이다. 그래서 꼭 손의 근육들을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는 플레이를 느리게 하는 편인데, 그중 한 곡을 포스팅한다. Stratovarius - Stratosphere / 스트라토바리우스 - 스트라토스피어 스트라토바리우스는 국내엔 Forever 라는 서정적인 곡으로 더 잘 알려져 있다. 메탈 음악을 하는 이들의 앨범에 들어간 이 단 한곡의 파급력은 엄청났다. 포에버를 듣고 앨범을 구매한 리스너들이 대량 환불을 했고, 이 대량 환불사태에 놀라 멤버가 직접 한국을 방문했다는 믿거나 말거나한 이야기도 있을 정도. 5집 정규앨범 'Episode'의 연주곡으로 포함된 Stratosphere는 스피디한 메..

Dunlop Ultex FLOW STD Grip 1.0mm / 던롭 울텍스 플로우 1.0m

얼마 전부터 많은 피크와 씨름을 하고 있는 필자는 어느 정도 안정기를 맞이하게 되었다. 에서도 적어놨지만, Tortex JazzIII XL Series 1.0mm에 거의 정착 가능하지 싶었다. 하지만 바로 정착하기에는 눈에 띄는 피크가 있었으니... Dunlop Ultex FLOW STD Grip 1.0mm / 던롭 울텍스 플로우 1.0mm 이 피크는 우선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울텍스의 또 다른 쉐입이다. 울텍스의 쉐입은 여러 종류가 있지만 그중, 가장 좋아하는 쉐입은 역시나 Jazz III XL이다. 1.38mm의 두께와 양각 그립, 명료한 사운드, 뾰족한 팁까지 아주 맘에 드는 피크였고, 굉장히 오랫동안 정착했던 피크다. 하지만 조금 질리기도 했고 연주하는 동안 1.38mm 의 두께가 필자의 연주..

1MORE ANC Pro / 원모어 ANC Pro 넥밴드 이어폰 EHD9001BA

스마트폰을 제외하면 현대인들이 이동 중 가장 많이 사용하는 제품 카테고리가 이어폰이 아닐까 싶다. 요즘은 이어팟을 필두로 갤럭시 버즈 등 많은 완전 무선 이어폰이 대중화되어 있고, 이외에도 많은 제품이 시중에 나와 있다. 필요성 필자는 이어폰보다는 헤드폰을 선호하는 편이다. 여러 이유가 있지만 굳이 하나만 꼽으라면, 외부에서 뛰면서 사용하기엔 헤드폰보다 이어폰이 좋기 때문이다. 당연히 줄이 없는 것이 편할 것이고, 음질적인 부분도 일정 이상 들려주길 원했으며, 운동 혹은 외부 활동 때문에 어느 정도의 방수 기능도 필요했다. 이런 조건들을 다 찾다 보니 자연스럽게 헤드폰이나 완전 무선 이어폰과는 거리가 멀어졌다. 넥밴드 이어폰 국내에서 넥밴드 디자인이 많이 환영받지 못한다고 알고 있다. '아재스럽다', '..